🗓️

WeeklyEDGE (# 66)

메일리에서 보기
2024년의 '내러티브 파괴'를 찾아서
제프는 투자의 적기란 '내러티브 신화'가 형성되는 시기가 아닌, 이러한 내러티브가 파괴되는 지점을 찾는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대표적인 접근법은 과거 주목받다가 지금은 사람들에게서 잊혀진 분야에서 살아남을 승자를 찾는 것입니다.
"내러티브는 우리에게 영감을 줄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다고 느끼게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내러티브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사고의 폭이 얕아지고 미래를 쉽게 재단하게 됩니다. 우리는 내러티브 소비에 중독되어 트위터, 유튜브, 인스타그램의 모든 화면에서 시시각각 도파민을 분출하는 내러티브만 쫓고 있는지도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