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EDGE (# 24-04)

1,900억 원 펀딩에 성공한 스쿨버스 스타트업
2015년 설립된 Zūm의 창업자 리투 나라얀 (Ritu Narayan)은 자신의 문제에서 출발해 창업에 뛰어든 전형적인 사례입니다. 이베이에서 근무하며 맞벌이 부부가 아이들의 픽업 및 과외활동에 데려가기 위한 믿을 만한 서비스가 전무하다는 점에 착안,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어린이 전용 운송 서비스를 시작한 것입니다.
하지만 특정 버티컬을 공략하는 마켓플레이스 기업으로는 성장의 한계가 명확했습니다. 서비스의 특성 상 꾸준히 한 단계 씩 성장은 하지만 벤처투자자들이 기대하는 폭발적인 성장은 애초에 기대하기 어려웠습니다.
2018년부터 학교가 운영하는 스쿨버스 시스템을 통해 일부 구간에 대한 계약을 수행해오던 Zūm은 결국 고객들이 직접 Zūm 택시를 불러 자녀들을 이동시키는 우버형 모델을 버리고 학교의 스쿨버스 시스템이 촘촘하게 담당하기 어려운 소규모 라우트를 가져가는 방식으로 스쿨버스 운영 서비스에 본격 뛰어들게 됩니다.